상단으로 이동


조회 게시물
게시물 조회
보도자료" /> 게시물 상세조회
제목 [보도자료] 국제 온실가스 전문가 교육과정 3년 만에 대면 개최
등록자 기획총괄팀
등록일 2022.07.26
조회수 1,739
첨부파일
▷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24개국 대상 온실가스 전문가 교육


환경부 소속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센터장 서흥원)는 7월 25일부터 3주간 서울 중구에 소재한 웨스턴코업호텔에서 '제12차 국제 온실가스 전문가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국제 온실가스 전문가 교육과정'에서는 세계 여러 나라의 공무원과 전문가를 대상으로 △국가 온실가스 통계 구축을 위한 부문별 온실가스 통계 산정 기초 지식 및 정보 관리 방법, △최신 국제 동향 등을 교육한다.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는 2011년부터 이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으며, 2017년부터는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사무국과 양해각서를 체결한 후 공동으로 강의 및 실습 등의 교육과정을 마련해 진행하고 있다.

올해 '국제 온실가스 전문가 교육과정'은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대면 교육으로 열리며 아시아, 아프리카, 아메리카, 오세아니아, 동유럽 등에 속한 24개국 28명의 교육생이 참가한다. 

이들 교육생은 각국 정부부처 및 관계기관의 온실가스 통계 담당자로 구성됐다.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와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국은 교육생 선발을 위해 올해 4월부터 두 달간 서류 평가와 화상 면접 절차를 진행했으며 지역, 경력, 성별, 직무 연관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교육생을 선발했다.

이번 교육과정에 참여하는 강사진은 정부 관계자, 학계, 분야별 온실가스 통계 산정기관,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국, 오스트리아 환경청 등의 국내외 전문가 14명으로 구성되었다.

교육생들은 △파리협정에 따른 국가 보고·검토 의무, △국가 온실가스 통계 구축을 위한 부문별* 산정 및 검증,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 지침 활용 방법, △배출량 전망 등에 대한 전문가들의 경험과 지식을 교육받을 예정이다.
*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 산정 지침인 '2006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 지침에 따라 에너지, 산업공정 및 제품이용, 농림 및 기타 토지이용, 폐기물의 4개 부문으로 구성됨

또한, 교육생들은 자국의 온실가스 배출목록 체계 구축 경험과 한계점을 공유하고, 파주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하여 우리나라의 역사와 문화를 체험할 예정이다.

서흥원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장은 "파리협정에 따라 모든 당사국은 2024년부터 2년마다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을 산정하고 국제사회에 보고해야 하는 의무가 있다"라며, "당사국들의 온실가스 통계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지원을 지속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